호주뉴스

호주 정부 ‘설탕세’ 부과 제안

설탕세로 인해 음료 가격 인상, 식료품에는 적용 안돼…

연방 정부가 국가의 비만 및 당뇨병 발병률을 해결하기 위해 모든 청량음료에 최대 20%의 ‘설탕세(Sugar tax)’를 도입하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. 이 세금은 코디얼(Cordial), 다양한 맛이 나는 미네랄워터, 에너지 음료, 스포츠 및 과일 음료에도 적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정부는 또한 온라인과 게임 플랫폼에서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정크푸드 광고에 대해 더욱 엄격한 조치를 취할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.

하지만 야당 보건 대변인(Health spokeswoman)인 앤 러스턴(Anne Ruston) 상원 의원은 헤럴드 선(Herald Sun) 과의 인터뷰에서 설탕세 부과는 호주 가구의 생활비 압박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전했다. 또한 정부가 세금 부과 없이 건강한 식습관을 장려하고 건강을 향상시킬 수 있는 더 나은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비판했다.

한편 정부는 설탕 함량에 따라 음료수에 세금이 추가되므로 제조업체가 설탕의 양을 줄여 소비자가 더 건강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. 정부는 또한 설탕세로 인해 고가의 음료 소비가 5분의 1로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전했다.

한편, 국회예산처(Parliamentary Budget Office)에 따르면 이 세금을 20%로 책정할 시에 향후 10년 동안 약 68억 달러의 수입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. 위원회 위원장(Committee chair) 마이크 프리랜더(Mike Freelander) 박사는 설탕세로 인해 음료 가격이 인상되더라도 다른 식료품에는 적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.

출처: 코리안뉴스

Compare listings

Compare